[새해 결심] 두 단어를 바꾸면 인생이 달라진다

.

내일이면 2017년 새해가 밝습니다.   아마 모두들 새해를 맞아 새로운 계획을 구상하고 계시겠죠?  한해를 돌아보며 내년에는 좀더 나은 한해가 될 수 있도록 무엇을 할지 고민들을 하시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거창하지 않고 단순하지만 확실한 효과가 있는 방법중에 하나는 말하는 습관을 바꾸는 것입니다.   미국 스탠퍼드대학의 버나드 로스 교수의 ‘성취습관 (The Achievement Habit)’이란 책에서 소개된 방법을 잠시 보도록 하겠습니다.

 STOP WISHING, START DOING  !
2017년도 한해를 바램만 가득한 한해가 되게 할 것인지…
아니면 하나씩 실천하는 한 해가 되게 할 것인지… 결심해야 겠습니다.
2017년도가 WISHING이 아닌 DOING의 한 해가 되게 하겠습니다.
그리고 2017년도 DOING중의 첫번째는 두가지 단어 바꿔쓰기로 정했습니다.

 

■ 성공하는 인생이 될 수 있는 2가지 단어 바꿔쓰기

① 바꿔쓸 단어1. ‘하지만’ → ‘그리고’

Before: “영화를 보고 싶지만, 일을 해야 해”
After: “나는 영화를 보러 가고 싶어. 그리고 할 일이 있어”

 ‘하지만’이라고 말하면 갈등을 만들어내지만 ‘그리고’라고 말하면 우리의

뇌는 두 가지를 모두 할 수 있는 것으로 받아들이게 되어 길이가 좀 더 짧은 영화를 보는 등의 열린 태도를 가질 수 있게 됩니다.

 

② 바꿔쓸단어 2. ‘해야한다’→ ‘하고 싶다’ 

“이 방법은 사람들이 자신의 삶에서 진짜로 무엇을 하고 있는지 깨닫게 하는 데 효과적이다.  사실 불쾌한 일일지라도 그것은 자신이 선택한 것이다”
버나드 로스 교수
‘생각 디자인하기(Design Thinking)’라고 불리는 이 방법을 사용하면, 자동적으로 떠오르는 생각에서 벗어나 자신이 실제로 하려고 하는 일이 무엇인지 똑바로 바라볼 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
버나드 로스 (Bernard Roth)
미국 스탠퍼드 공과대학 교수이며, 하소 플래트너 디자인 연구소Hasso Plattner Institute of Design(디 스쿨)의 공동 창립자이자 아카데믹 디렉터이다. 운동학 분야에서 손꼽히는 전문가이자 로봇공학 분야의 세계적 개척자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힌다. 1962년 스탠퍼드 대학교 디자인부 교수진에 처음 합류한 이래, 이 분야에서 오랫동안 전문가로 활약해왔다. 그는 학생들이 개인적인 차원에서 중요한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고 실질적으로 해결하여 성취를 이루길 바라는 마음에서, 문제해결에 유용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과목들을 개설했다. 특히 그의 ‘사회 속의 디자이너The Designer in Society’ 코스는 실리콘밸리를 움직이는 혁신가들이 반드시 들어야 하는 유명한 강의로 정평이 났다. 스탠퍼드 대학교 디 스쿨 교육을 바탕으로 기획한 그의 창의성 워크숍은 지난 30년 동안 전 세계의 학생들과 교수들, 전문가들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그의 저서 『성취 습관』에서는 디 스쿨의 핵심인 ‘디자인 싱킹Design Thinking’을 개인의 삶에 적용하여, 창의적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성취를 습관화함으로써 모두가 인생에서 의미 있는 긍정적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돕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