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러닝] 힘들었던 30K

.

풀코스 출전 2주전..   연습삼아 30KM 거리주를 시도했습니다.
실전 2주내엔 장거리를 삼가하라는  말을 들어서  조금은 무리했답니다.
러닝을 재개한지 2주정도밖에 안되어서인지  힘들더군요..
집에서 여의도 마라톤기점까지 5KM, 그리고 거기서부터 성수대교 10KM지점까지 갔다가 왔습니다.
아래의 사진은 10KM지점의 성수대교 앞에서 찍은 것입니다.
1KM당 6분속도로 뛰었는데 (천천히 뛰는것인데..)  23KM지점에서 쥐가 났다는…
그이후로는 정상적인 러닝은 힘들게 되었답니다. ㅠㅠ  어쨋든 예정대로 뛰기는 했답니다
러닝전후  스트레칭을 잘하지않는 습관도 한몫 한듯 싶습니다.

러닝은 정말 정직한 운동이란 생각이 듭니다. 부족한 운동량을 뼈져리게 느꼈답니다.
이제 2주동안 얼마나 근육을 강화시키느냐에 풀코스 성공이 달려있겠죠?
예전에도 풀코스 2주전에 출전했던 하프마라톤에서 고전했던 경험이 있었는데..
15KM러닝을 주 4회정도 하여 극복했었죠..   이번에도 마무리 훈련을 잘 해야할듯합니다.
스트레칭시간증대및 러닝근육강화가 키포인트가 되겠네요
오늘은 교회에서 주관한 헌혈에 참여해서 푹 쉬었구요 내일부턴 다시 연습재개입니다
이제 2주 남았습니다


2 thoughts on “[주말러닝] 힘들었던 30K

    • 오래전 글인데말이죠.. ^^ 2년전엔가 축구하다 무릎연골을 다쳐서 마라톤을 쉬고 있습니다. 슬슬 다시 재가동할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첫번째 풀코스를 뛰었을때가 생각나는 군요.. 그땐 첫번째 풀코스라서 설레이기도 했었는데 … 부상후라서 하프에 일단 도전해볼 생각입니다. 무릎이 무사하길…
      http://jaewook.net/entry/first-marathon-result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