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공원에서..

.


연휴에 운동은 못하고
먹고 쉬기만했더니..
온몸이 찌뿌드하다…
아침에 일어나니…
몸이 많이 둔해진듯한 느낌…
아침에 운동복으로 갈아입고…
영등포공원으로 나섰다..
예전에 매일 아침또는 저녁에
영등포공원에서 러닝하곤 했었는데..
그때도 홈리스아저씨들이 많았는데..
오늘보니 더 많아졌다.. 2배가량….
가볍게 40분정도 러닝을 하였는데…
추석명절 연휴의 마지막날…
홈리스 아저씨들을 보니..
맘이 더 좋지않았다..
어떤 아저씨는그래도
양복을 차려입으셨던데..
명절을 잊고싶지않아서였을까….
이분들에게 좋은 일이있었으면..
명절에 쓸쓸함이 더 사무쳤을텐데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