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페라를 들어보세요(임형주)

      팝페라를 들어보세요(임형주)에 댓글 없음

음.. 지난주인가요? TV프로에서
임형주씨의 멋진 파페라를 듣게되었네요..
넘 좋아서.. 몇곡 올려보았습니다.
일단 세곡을 먼저 올렸구요.. 더 올릴 생각입니다…

팝페라란 오페라를 팝처럼 부르거나 팝과 오페라를 넘나드는
음악 스타일 또는 대중화한 오페라라고 할수있습니다.

[#M_ 팝페라에 대해 좀더 자세히 보기.. | less.. |

팝(pop)과 오페라(opera)의 합성어로, 1997년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지에서 처음 사용한 말이다. 흔히 유명한 오페라에 대중적인 팝 스타일을 가미해 부름으로써 누구나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노래들을 일컫는다. 1980년대부터 시작된 크로스오버 음악의 한 줄기라고 할 수 있으나, 최근에는 고유한 장르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으며, 유럽과 일본에서는 이미 일상적인 용어로 자리를 잡았다.

기존의 오페라를 자신의 음역에 맞추어 적절히 편곡해 부르는 것이 일반적이나, 요즘은 팝 스타일로 편곡하여 팝과 오페라의 중간 형태인 새로운 노래로 작곡해 부르기도 한다.

이 음악의 뿌리는 19세기 이탈리아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당시 유행하던 3∼4분짜리 오페라 아리아는 행인들이 휘파람으로 불고 다닐 정도로 대중적 인기를 누렸다. 때문에 출판업자들은 이런 오페라 아리아를 주제로 한 피아노·바이올린 변주곡 악보를 만들어 적지 않은 수익을 올리기도 하였다. 이처럼 클래식에 내재한 대중성이 지금의 팝페라를 가능하게 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오페라와 뮤지컬·팝을 넘나들며 팬들을 확보하고 있는 팝페라 가수들은 무대에서 노래를 부를 때 마이크를 쓰긴 하지만 반주만큼은 피아노·바이올린 등 고전적 악기로 편성된 관淄?오케스트라)가 맡고 있어 같은 아리아를 불러도 팝페라 가수의 노래가 훨씬 가볍고 부담없이 들린다.

_M#]

[#M_ 세계속에 한국을 빛내고 있는 팝페라 테너 임형주 프로필보기.. | 세계속에 한국을 빛내고 있는 팝페라 테너 임형주.. |

한국을 대표하는 팝페라테너 임형주는 1986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천부적인 노래재능과 타고난 목소리를 인정받던 그는 초등학교 6학년 무렵 전설적인 소프라노 마리아 칼라스의 정열적인 노래들을 접하며 그녀와 같은 세계적인 성악가가 되기로 결심한다.
그는 예원학교 성악과 재학시절부터 제1회 CBS`전국음악콩쿨, 제5회 전국 청소년 음악콩쿨,제12회 음악저널 전국학생음악콩쿨 등에서 모두 1위로 입상하며 보기드문 성악신동으로서 두각을 나타내었는데 결국 예원학교 성악과를 수석으로 졸업하며 음악공로상까지 수상하였다. 어려서부터 세계적인 성악가를 꿈꿔온 그의 행보는 이 때부터 세계무대를 향해 발걸음을 재촉해 나갔다.

세계적인 성악가가 되기위한 꿈을 안고 미국 유학길에 오른 그는 뉴욕에서 운명적인 스승과 조우하게 된다. 그들이 바로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반주자 얼 바이와 메트로폴리탄의 메조소프라노 웬디 호프먼 부부였다. 임형주가 빚어내는 천상의 목소리와 깊은 호소력은 얼 바이의 소개로 만난 플라시도 도밍고의 디렉터 에드가 빈센트, 안드레아 보첼리의 디렉터 토니 루소,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매니저 이자벨 울프 등 유명 음악 관계자들을 잇달아 매료시켰다. 어찌보면 줄리어드음대 예비학교 성악과에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합격한 것은 당연한 결과였는지도 모른다. 이 시기에 임형주는 팝과 오페라를 넘나드는 크로스오버 스타일인 ‘팝페라’에 주목하게 됐다. 그를 만났던 유명 음악관계자들이 그에게 팝페라를 권유했고 그 또한 자신의 천부적인 음색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으면서 동시에 대중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이 매력적인 장르에 빠져들며 음악여정의 전환점을 맞는다. 2003년 1월 발매된 ‘팝페라 柳? 임형주의 데뷔앨범 ‘Salley Garden’은 이 같은 과정을 거쳐 탄생했다. 이 앨범은 발매되자마자 각종 클래식앨범 판매차트 1위에 오르는 쾌거를 이룩했다.

팝페라테너 임형주의 출현은 변화하는 사회상과 시대적 추세를 반영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그 결과 임형주는 기라성 같은 성악가 선배들의 바통을 이어받아 ‘제16대 노무현 대통령 취임식’에서 역대 최연소로 ‘애국가’를 선창하는 기회를 얻게 된다. 그가 천상의 목소리로 아름답게 불러낸 ‘애국가’는 국내 전역은 물론 15개 국가에서 생중계 되며 폭발적인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이후 국내외 언론,방송매체는 물론 인터넷까지 그의 일거수 일투족에 주파수를 맞추게 되었고 자연스레 임형주라는 이름 세 글자는 관심의 초점으로 떠올랐다.
‘애국가’로 스타덤에 오른 그는 취임식이후 2003년 한해 동안 국내와 국외를 오가며 수많은 공연과 방송활동을 소화하였다.
LA 헐리우드 보울에서 열린 한미수교 100주년 기념 음악대축제, 소프라노 조수미와 함께한 한일월드컵 1주년기념 평화콘서트, KBS홀에서 열린 임형주 첫 단독콘서트, 세계적인 공연장 뉴욕 카네기홀 데뷔 독창회(남성 성악가 사상 최연소 데뷔기록), 대구 유니버시아드 전야제, 임형주 송년음악회 등 수많은 공연과 방송에서 자신의 천상의 목소리로 팝페라의 진수를 선보여 뜨거운 갈채를 한몸에 받았다.
또한 그의 데뷔앨범 ‘Salley Garden’ 그리고 2집 ‘Silver Rain’은 26만장과 14만장 총합계 40만장이라는 놀라운 판매고를 보였다. 불황인 국내음반시장에서 임형주는 새로운 베스트셀러 아티스트로 떠올랐다. 특히 그의 데뷔앨범 ‘Salley Garden’은 클래식앨범 판매차트에서 발매첫 주 1위에 올라 27주 연속 1위를 기록했으며, 2003년도 상반기결산은 물론 연말결산 앨범판매차트(신나라레코드, 핫트랙스, 한터차트 집계)에서도 클래식부문 1위를 기록하였다.

2004년에도 그의 왕성한 활동은 계속되고 있다. 2004년 1월 일본에 데뷔앨범 ‘Salley Garden’이 발매되었고 일본의 대표적 음악지인 ‘모스틀리 클래식’, ‘CD저널’, ‘오리콘차트’등에서 뜨거운 찬사를 받으며 일본에서의 성공적인 데뷔를 하였다. 또한 일본 최고의 클래식크로스오버 아티스트들의 컴필레이션 앨범인 ‘이마주4’에 한국인 음악가 사상 최초로 임형주의 노래가 수록되었으며 이 앨범은 일본의 대표적 음악차트인 오리콘차트 클래식&크로스오버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였고 이들의 합동공연인 ‘2004`이마주 콘서트’에도 특별게스트로 초청되어 공연하는 등 일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4월 대만에서도 그의 데뷔앨범 ‘Salley Garden’이 발매되었다. 미국면화협회(CCI) 주최한 임형주 대만 데뷔 단독콘서트는 3000여석의 국부기념관이 매진되었으며 대만에서도 그가 얼마나 인기 있는지를 증명해주었다.
해외활동과 더불어 국내에서의 활동도 성공적이었는데, 2004년 3월 발매한 그의 3집앨범 ‘Misty Moon’이 그의 앨범사상 최초로 가요, 팝, 클래식을 합친 종합앨범 판매차트에서 발매 첫 주 1위에 오르는 놀라운 기록을 수립했으며, 국내 9개 클래식앨범 판매차트 1위 석권이라는 저력을 보여주었다. 또한 임형주의 생애 첫 전국투어 콘서트(7개도시)가 개최되었다. 그의 첫 전국투어 콘서트는 열리는 도시마다 매진사례를 이루며 그가 인기 절정에 올랐음을 확인시켜 주었다.

명실공히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팝페라 테너로 자리매김한 임형주!
그는 현재 세계무대에서 당당히 그의 천상의 목소리로 한국을 알리고 있으며 그의 앨범들은 세계적인 음반사 ‘소니뮤직(Sony Music)’을 통해 전세계에 유통되고 있다.
팝페라 테너 임 형 주! 그가 앞으로도 계속해서 세계속에 한국을 빛내주는 아티스트가 되주길 바란다.

내용출처 : [기타] 인터넷 : http://myhome.naver.com/9890j

_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