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초를 다녀와서…

      벌초를 다녀와서…에 댓글 없음

이번 주말에 벌초를 다녀왔답니다.
고향이 전라도 보성군인데.. 일년에 한번씩 내려가서. 벌초를 하지요..
당숙댁에 모여서.. 재종형제들과 함께 벌초를 한답니다.


고조/증조할아버지 묘소가 넘 깊은 산속에 있어서리.. 주변엔 인가 비슷한것도 안보이죠. 보이느니 오래전 사용하던 임업도로 뿐이랍니다. 벌초하러 8시정도에 나서서.. 오후4시정도가 되어서야 끝이났답니다. 산속을 헤매다 보면 실제 벌초엔 시간이 얼마들지않는데 이동시간이 대부분이라서…


이것은 풀밭에 세워둔 차가 아닙니다. 풀로 뒤덥힌 도로를 전진하는 모습이랍니다. 거의 일년내내… 차량이 다니지않아서.. 길이 구분이 힘들정도이지요.. 차량으로 어느정도 이동하고 나서.. 낫등을 들고 길을 만들면서.. 산속으로 전진합니다. 1년만에 와보면.. 다시 잔나무들이 가득차서.. 길을 찾는데 애를 먹곤하죠..


벌초때의 추천복장입니다. 상의: 축구유니폼-땀이 나는 상황에서도 상의상태를 무난하게 유지시켜줍니다. 신축성도 좋답니다… 빨간색으로 눈에도 잘 띄겠죠? 하의는 청바지가 딱입니다. 견고한 섬유조직이 다리를 보호해줍니다. 그리고 땀닦는 타월은 필수죠.. 사진아래쪽으로 타월이 살짝 보이고있답니다. 거의 작업이 끝나갈 무렵 .. 옛집터앞에서 찍었답니다. 지금은 주암댐이 들어서서.. 돌아갈수없는 수몰지구가 되었죠.. 어렸을때 뛰놀았던 집터는 물속에 있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