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잠 잘때만 자란다

.

연합뉴스라는 이름으로 여기저기 떠도는 기사랍니다…
늦게 자고 또.. 항상 적게 자는 생활습관을 가진 저때문인지..
아이들도 좀 적게 자는듯한.. 다행히 아직 어려서.. 아침늦게까지 자지만..
잠이 매우 중요하군요.. 성인에게도 매우 의미있는것 같습니다.
운동도 좋고 여가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것이 ‘수면’이 아닌지...


 자라는 아이들은 하룻밤 자고나면 키가 훌쩍 커진다는 얘기를 흔히 한다. 이것이 사실임이 과학적으로 입증됐다.

 미국 위스콘신 대학 수의과대학의 노먼 윌스먼 박사는 뼈는 24시간 계속해서 자라는 것이 아니라 잠잘 때와 쉴 때만 성장한다는 사실이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윌스먼 박사는 `소아정형외과학 저널’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양(羊)의 경골(脛骨:정강이뼈)에 미니 센서를 외과적으로 심어넣고 관찰한 결과 잠잘 때와 누워서 쉴 때 뼈의 성장이 최소한 90%이상 이루어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가장 흥미로운 사실은 뼈는 양이 누워있을 때만 성장하고 서있거나 돌아다닐 때는 거의 전혀 자라지 않는다는 것이며 이는 다른 동물이나 사람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윌스먼 박사는 밝혔다.

 뼈가 밤에만 성장하는 이유는 걷거나 서있을 때는 골단(骨端)에 있는 연골로 이루어진 성장판이 압박을 받아 성장이 억제되고 누워있을 때는 이러한 압박이 사라지기 때문이라는 것이 윌스먼 박사의 설명이다.

 성장판은 마치 스프링 같아 걷거나 서있을 때는 압박과 압력을 받지만 잠자거나 누워있을 때는 이러한 압박이 느슨해져 다시 자라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윌스먼 박사는 자라는 아이들이 아무런 이유없이 밤중에 다리가 아프다고 호소하는 이른바 성장통도 밤에 뼈가 자란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것인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성장통은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