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극복하는 그 순간…

      나를 극복하는 그 순간…에 댓글 없음

주변 환경때문에 안풀린다고 탓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아래 말에 귀 기울여보세요
누구보다 열악한 환경가운에 있었지만  자신을 극복하고 세계를 발아래  두었던  위대한 사람의 말입니다.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아홉살때 아버지를 잃고 마을에서 쫒겨났다.

가난하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들쥐를 잡아먹으며 연명했고 목숨을 건 전쟁이 내 직업이고 일이었다.

작은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말하지 말라.
그림자말고는 친구도 없고 병사로는 10만, 백선은 어린애와 노인까지 합쳐 200만도 되지 않았다.

배운게 없다고 힘이 없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내이름도 쓸줄 몰랐으나 남의 말에 귀 기울이면서 현명해지는 법을 배웠다.

너무 막막하다고 그래서 포기하겠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목에 칼을 쓰고도 탈출했고 뺨에 화살을 맞고 죽었다 살아나기도 했다.

적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안에 있었다.
나는 내게 거추장 스러운 것은 깡그리 쓸어버렸다.
나를 극복하는 그 순간, 나는 칭기스칸이 되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