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맞이의 추억

딸내미.. 시현이의 돌 생각이 납니다.
둘째가 이제 12월에 돌을 맞게되어.. 감회가 새롭군요..
엄마 아빠는 신났지만.. 돌맞이 아이에겐 피곤한거죠..
자기에 여념이 없는 딸내미..
벌써 이딸이 다섯살이라니…

This entry was posted in MyLife.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