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하이서울마라톤에서 하프완주했어요

.

  이서울 마라톤에서  1:57:42 기록으로 하프코스를 완주했습니다.  아래에 보시면 첫번째 사진이 초반, 두번째 사진이 후반임을 금새 알수가 있습니다.    ^^  결승선에서 찍힌 사진이 없는게 유감입니다.   두번째 사진에서는  사진사를 발견하고 주먹을 쥐었죠.. ^^   웨이트와 러닝머신만 하고  로드러닝을 별로 못해보고 뛴 하프라서 15km 넘어가니 다리가 무거워지더군요..  10km쯤엔 몸이 풀리면서 속도가 좀 나는듯했는데 말이죠.. ㅋㅋ   마라톤은 평소에 뛴만큼만 뛸수있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과거에 뛰었던 것에 비하면 기록은 많이 나쁜 편이죠.. ^^  언제나 다시 풀코스 마라톤에 출전할 수 있을까  

  릎부상이후 오랫동안 뛰지못했는데 최근 러닝을 위해서 몸을 풀어왔었습니다. 기록보다는  안전한 운동이 우선이기때문에 앞으로도  기록은 의식하지않고 뛰려고 합니다.  운동하다 다치면  그동안 쌓아온 것들이 모두 허사로 돌아가거든요..  욕심을 부리지 말고  왜 운동하는지 이유를 잊지않고   꾸준히 운동하려고 합니다.  하프를 마치고 나서도 무릎의 부하는 거의 없었던 것이 이번 하프의 성과가 아닌가 합니다.  10km를 그냥 뛸까  하프를 뛸까 많이 망설였었거든요…  

   이트로 다리근육운동을 꾸준히 해 온것이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무릎관절을 최소한도로 사용하고 주로 허벅지근육을 이용한 러닝이 되도록 의식했고 달리는 것이 상하운동이 되지않도록  의식하면서 뛰었답니다.    무사히 마라톤을 마치게 되어서  감사한 마음 뿐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thoughts on “2009년 하이서울마라톤에서 하프완주했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