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도 십리포 해수욕장에서..

.

  흥도 십리포 해수욕장에 갔더랬습니다.  한달 쯤 전이었네요..    교회 고등부 교사모임에서 갔는데   가자마자  자리잡고 삼겹살부터 구워먹었답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했으니..  ^^  주로 제가 사진을 찍어 주다 보니   유일하게  제가 찍힌 사진이 딱 하나 나왔답니다. 다행히…  ^^     날이 좋아서  선그라스를 미리 준비해갔었네요..  역시 바닷가에선 선글라스를 써주어야  제맛인듯 합니다. ㅋㅋ    제 블로그에 이렇게 사진을 올리는 것도  참 오랫만인 듯 하네요.. ^^   

▶ 십리포 해수욕장 소개 페이지: http://100.naver.com/100.nhn?docid=75047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께 간  고등부 목사님 (우측에서 두번째 분) 과  교사들입니다. 저는 찍어주느라  빠졌습니다.  ㅠㅠ    썰물때 개펄(?) 나가서 찍었는데 주변에 사람들이 없더라구요..  작은 게들과 집게들이  정말 많더군요..   바구니까지 챙겨 와서  조개 잡으시는 분들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밀려나가는 속도가 장난 아니더군요..  물론 다시 밀려들어올때도  그랬구요.. 오랫만에  바닷가에 가니  기분이 참 좋더군요.. 너무 당연한 소리죠..ㅋㅋ  사실 마음은   모래사장이 있는 맑은 해안가에 가서 수영도 하고 싶었었는데 말이죠.. 그건 다음기회에.. ㅋㅋ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바다를 바라보면 뭔가 후련하고  탁 트이는 느낌이 한 가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